세계일보

검색

‘이번 주말에도 아내랑 여행 가요?’ 여직원이 남편에게 보낸 문자…이혼은 NO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4-16 15:46:53 수정 : 2024-04-16 15:4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편이 부하 여직원으로부터 의심스러운 메시지를 받았다며 두 사람 사이를 의심하는 아내의 사연이 공개 됐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MC 서장훈, 이수근이 ‘미니 무물보’ 코너를 진행해 비대면으로 사연을 받았다.

 

이날 사연을 보낸 A씨는 남편 노트북에서 회사 메신저를 우연히 봤다며 “불륜이 의심스러운 대화 내용을 발견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A씨는 “남편 회사의 여직원 B씨가 남편에게 ‘이번 주말도 와이프랑 여행 가요? 부럽다! 나도 과장님이랑 여행 가고 싶다’라는 문자를 보냈더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A씨는 “근데 자세히 보면 남편이 먼저 말을 걸진 않았다”라며 “남편이 가정에 충실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여전히 남편을 향한 굳건한 믿음을 보였다.

 

하지만 A씨는 두 사람의 의심스러운 대화에 의심이 나날이 커져 결국 남편에게 해명을 요구했고, 남편은 B씨가 사내에서 따돌림을 당하고 있어 주변에서 ‘금쪽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며 감쌌다.

 

이에 A씨는 “정말 미쳐버릴 것 같은데 남편과 어떻게 풀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도 ”이혼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으며 두 보살에게 조언을 구했다.

 

모든 사연을 들은 서장훈은 “이미 남편을 너무 좋아하고 계신다. 글만 봐도 느낌이 온다. 이미 남편을 믿고 싶은 마음이 매우 커 보인다. 믿어야 한다. 아직 남편을 사랑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수근 역시 “남편을 믿는 방법밖에 없다”면서도 "남편도 가정적인 분인 것 같은데, 아내가 의심할 일은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사진=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


유혜지 온라인 뉴스 기자 hyehye0925@seq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