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월 말 원화 대출 연체율 0.43%…주담대 연체율 떨어졌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13:24:36 수정 : 2024-05-15 13:2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3월말 국내은행의 연체율이 전월말 대비 0.08%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과 가계대출 연체율이 모두 떨어진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도 하락했다. 분기말에 연체채권 상·매각이 이뤄짐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 앞에 붙어 있는 대출상품 관련 현수막.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은 3월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이 0.43%로 전월말(0.51%) 대비 0.08% 포인트 하락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년 동월말(0.33%) 대비로는 0.10%포인트 상승했다. 3월중 신규연체율은 0.11%로 2월의 0.13%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3월중 신규연체 발생액은 2조4000억원으로 전월의 2조9000억원 대비 5000억원이 감소했고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4조2000억원으로 전월의 1조3000억원 대비 2조8000억원 늘었다.

 

부문별로 보면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연체율 모두 하락했다. 3월말 현재 기업대출 연체율(0.48%)은 전월말(0.59%) 대비 0.11%포인트 하락했고, 가계대출 연체율(0.37%)은 전월말(0.42%) 대비 0.05%포인트 떨어졌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07%포인트 떨어진 0.11%,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12%포인트 하락한 0.58%였다. 중소법인 연체율(0.61%)은 전월말(0.76%) 대비 0.15%포인트 하락했고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0.54%)은 전월말(0.61%) 대비 0.07%포인트 떨어졌다. 가계대출의 경우 주담대 연체율이 0.25%로 전월말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고 주담대를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0.73%)은 전월말(0.84%) 대비 0.11%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은 신규발생 연체채권이 5000억원 감소하고 분기말 연체채권 정리규모(상·매각 등)가 확대되면서 전월말(0.51%) 대비 큰 폭으로 연체율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대내외 불안 요인 등으로 인해 고금리·고물가·고환율 상황이 지속되면서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율이 상승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연체우려 차주 등에 대한 채무조정 활성화를 유도하고, 은행권이 적극적인 연체채권 정리를 통해 자산건전성 관리를 강화토록 하는 한편, 대내·외 불확실성에 따른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에 대비하여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