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ㅇㅇ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배달앱 홍보글에 시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5-15 19:34:55 수정 : 2024-05-15 19:4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명 배달앱에서 올린 스승의 날 홍보 문구. 인스타그램 캡처

스승의 날을 맞아 유명 배달앱이 올린 홍보 글이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비난받고 있다.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만들어진 인스타그램 계정 ‘교권지킴이’는 스승의 날에 올라온 배달앱 홍보 문구를 15일 지적했다. 해당 배달앱에서 공개한 홍보 문구로는 “스쿨푸드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를 포함해 “쌤 피자 사주세요” 등으로 여러 문장이 있었다.

 

교권지킴이 측은 해당 문구가 ‘스승’을 비하하고 조롱하는 느낌을 주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존중이나 억지 감사는 바라지도 않는다”며 “스승의 날이 교사 돈 뜯는 날도 아니며 교사에게 무언가를 선물하는 날도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교권지킴이 측은 스승의 날에 관해 “그냥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은사님 생각하고 연락처라도 있다면 짧은 감사 메시지라도 보내며 사제간에 아련한 정을 나누면 좋은 날이다”며 “오히려 교사들도 스승의 날 자체가 불편하기에 없애자는 의견도 압도적으로 많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스쿨푸드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과문. 스쿨푸드 홈페이지 캡처

해당 홍보 문구에 언급된 스쿨푸드 측은 “해당 이벤트 표현 문구는 배달앱 측에서 전체적으로 기획했다”며 “해당 멘트에 대한 컨펌 절차조차 없었기 때문에 저희도 확인이 불가능했다”고 선을 그었다. 또, “적절하지 않은 표현의 문구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며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현재 논란이 된 배달앱은 홈페이지 내 별다른 사과문이나 해명을 올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논란 이후 이벤트 페이지는 삭제된 상태다.


박가연 온라인 뉴스 기자 gpy1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