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테이프로 수리한 에스페로…아직 운행합니다

입력 : 2024-06-07 09:46:25 수정 : 2024-06-07 09:46: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곳곳에 테이프로 자가 수리한 듯한 흔적

7일 한 커뮤니티에 '간간히 목격되는 호러카'라는 제목으로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어떤 사람이 올지 상상조차 안 된다"며 "휴대전화 번호 016, 017일 것 같다"고 글을 남겼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차량은 대우자동차가 1990년에 출시한 '에스페로'로 추정된다.

 

에스페로는 1990~1997년동안 대우자동차에서 생산했던 모델이다. 당시 품질이 좋고 경제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 속 차량은 이곳저곳 성치 않은 상태다. 창문과 전조등은 깨져있고, 손잡이와 창틀은 청테이프가 붙어져있다.

 

사이드미러는 청테이프로 칭칭 감아 겨우 자동차와 붙여놓은 모습이다.

 

차체에는 반복해서 긁힌 흔적과 눌린 흔적이 가득하다. 손상된 곳이 많지만 자동차 수리를 받지 않고 오로지 테이프에 의존하고 있는 모습이다.

 

외관 만큼이나 엔진 등 내부 장치의 문제는 없는지에 대한 걱정이 잇따르는 가운데 도로에서 종종 주행된다는 목격담이 이어져 사람들은 이를 '호러카'라고 부르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