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 아파 병원 갔더니 "변비라 괜찮다"…몇 시간 뒤 사망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6-14 18:26:26 수정 : 2024-06-14 18:2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국에서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은 소녀가 단순 '변비' 진단을 받고 귀가한 지 몇 시간 만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일간 더선 등에 따르면, 오는 14일(현지시각) 웨스트미들랜즈주 코번트리 법원 검시소에서 11세 소녀 애나벨 그린할그의 죽음에 대한 조사가 시작된다.

사진=뉴시스

영국 워릭에 사는 애나벨 그린할그는 지난 2022년 10월 13일 복통을 호소해 부모님과 응급실을 방문했다. 의료진은 단순 변비로 진단 내렸고 소녀와 가족은 그날 저녁에 집으로 돌아왔다.

 

다음 날 아침, 애나벨이 방에서 나오지 않고 불러도 대답이 없자 딸의 방에 들어간 아버지가 의식이 없는 애나벨을 발견하고 999(영국 응급상황서비스 번호)에 신고했다.

 

애나벨은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 시도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애나벨은 2017년에서 2021년 사이 여러 차례 심한 복통을 겪어 병원을 갔지만 별다른 질병 진단을 받지 못했다.

 

부모는 딸의 사망에 병원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의료 과실 변호사를 통해 소송절차에 들어갔다. 현재까지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려진 바 없다.

 

가족의 변호사인 엠마 러쉬는 "어린 딸을 너무 갑작스럽게 잃은 것에 대해 부모는 여전히 충격에 빠져 있다"며 "애나벨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계속해서 많은 질문을 갖고 있다. 그 어떤 것도 애나벨을 되살릴 수는 없지만, 이번 조사는 가족이 마땅히 받아야 할 답을 제공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애나벨의 부모는 "딸을 병원에서 집으로 데려가라고 했을 때 심각한 문제가 없다고 여겼는데,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서 애나벨이 반응하지 않아 정말 충격적이었다"라며 "딸의 죽음에 대해 풀리지 않는 의문이 너무 많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사에서 모든 것을 다시 듣는 것이 힘든 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딸을 기리고 18개월 넘게 구해온 답을 얻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