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폭스바겐 골프 지난해 56만대 판매

입력 : 2008-02-12 13:49:49 수정 : 2008-02-12 13:49: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폭스바겐의 원조 해치백 모델인 골프가 2007년 한 해에만 총 56만8100대가 판매돼 폭스바겐은 물론 전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서의 자리를 굳혔다. 폭스바겐은 2007년 골프를 포함하여 골프 바리안트, 골프 플러스 그리고 골프를 베이스로 한 컴팩트 세단 제타 등 일명 ‘골프 패밀리’라고 불리는 라인업만 총 116만대를 판매해 2006년 대비 8.2%의 판매 성장세를 기록했다.

 골프의 판매량이 가장 두드러진 지역은 미국 시장으로 총 4만1800대가 판매돼 2006년에 비해 45.8%라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본거지인 독일 지역을 비롯하여 캐나다, 브라질,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지역에서도 높은 판매율을 기록했다.

 골프는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작년에 한국 수입 자동차 협회(KAIDA) 등록대수 기준으로 총 927대가 판매돼(2006년 764대) 계속해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최근에는 30대 층의 폭발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데, 골프를 구입하는 고객층은 주로 개성과 실용성을 동시에 찾는 유형으로, 평소에는 출퇴근용으로 이용하고 주말에는 역동적인 드라이빙을 즐기기 위한 고성능 스포티 차량으로 골프를 찾는다.

 폭스바겐코리아 박동훈 사장은 “국내에서 골프는 없어서 못 팔 정도로 고객들의 러브콜을 많이 받고 있다. 해치백의 교과서로도 불리는 골프는 최고의 품질과 성능을 자랑하는, 폭스바겐에서 말하는 장인 정신의 상징물이라고 할 수 있다. 골프를 벤치 마크한 모델들이 아무리 많이 나와도 골프 고유의 명성을 깨뜨리지는 못할 것이다. 그만큼 자신 있다. 국내에서도 그 인기는 식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온라인뉴스부
bodo@segye.com, 팀블로그 http://ne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