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하라 입원 병원 측 "자살 시도 여부 확인해 줄 수 없다"

입력 : 2018-09-05 20:55:32 수정 : 2018-09-05 21:2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사진)가 수면장애와 소화불량으로 입원하게 됐다.

이러한 가운데 5일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구하라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고, 병원에 입원한 상태'라는 루머가 빠르게 확산됐다.

이에 구하라의 소속사 측은 "구하라가 그동안 수면장애, 소화불량으로 치료를 받아왔다"며 "이날 오전에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고 있다"고 즉각 해명했다.

또 "심각한 게 아닌데, 말이 와전됐다"라며 "아주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구하라가 입원한 이유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구하라가 입원한 서울 강남 세브란스의 병원 관계자는 "입원한 이유가 자살시도 때문인지 아닌지 여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자발적으로 내원한 것인지 혼수상태로 실려온지에 대해서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와 병원 모두 구하라의 상태를 두고 명확히 밝히지 않아 누리꾼들 사이에서 의혹은 점점 커지고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