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북, 밤새 12명 확진…가족·지인 간 감염 대부분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18 11:02:31 수정 : 2021-05-18 11:02: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북에서 가족과 지인에 의한 코로나19 확진사례가 계속돼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시 강조되고 있다.

 

18일 전북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저녁부터 이날 오전 11시 사이에 총 12명(전북 2116~2127번)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지역별로는 군산·정읍 각 4명과 김제 2명, 전주 1명, 진안 1명 등 5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은 대다수가 가족과 지인 간 확진 사례로 파악됐다.

 

정읍(전북 2122~2125번)과 김제(전북 2126번)의 확진자는 특정 가족에 의한 확진 사례로 분류됐다. 이 가족과 연결된 확진자만 총 7명으로 늘었다.

 

군산 확진자(전북 2116·2117번)는 현재까지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그 외 확진자는 가족과 지인에 의한 확진사례로 분류됐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자의 이동동선 및 접촉자를 찾기 위해 핸드폰 GPS와 카드사용 내역, CCTV 등을 통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