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윤석열 만남? "별로 관심 없다…시간 너무 갔다"

입력 : 2021-06-07 10:30:44 수정 : 2021-06-07 10:30: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배제 공감대? 나경원, 밀리니까 별소릴 다해"
"이준석 현상, 정치인들 각성해야…대표되면 다들 도와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만남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연락이 오면 만나겠다는 생각이 여전한지 묻자 "이제는 시간이 너무 많이 갔다"며 이같이 답했다.

지난 4월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을 한 번 만나보고 대통령 후보감으로 적절하다 판단되면 도와줄 건지 판단하겠다"고 한 이후 지금까지 만남이 성사되지 않으면서 사실상 그에 대한 기대감을 접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이 이준석 당 대표 후보와 함께 윤 전 총장을 배제하려는 공감대를 이룬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김 전 위원장은 "그 사람(나경원 후보)이 대표 경선에서 밀리니까 별의별 소리를 다 하는 것"이라면서 나 후보가 "선거 과정이니 이해해 달라는 문자를 보내왔다"고 전했다.

최근 안상수 전 인천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검사에서 바로 대통령이 된 경우가 없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일반적으로 보면 그렇다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을 겨냥해서 얘기한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당시 다른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 안 전 시장이 와서 일반적인 얘기를 한 것일 뿐이라며 안 전 시장이 자신과 사적 대화를 공개한 데 대해 불쾌감을 나타냈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당 대표 경선을 앞두고 이 후보의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것에 대해 "국민의힘의 미래를 위해서는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정치인들은 각성하고 왜 일반 국민의 정서가 이 후보에게 쏠리는지 생각을 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표가 되면 자신을 대선 선거대책위원장으로 모시겠다는 이 후보의 말과 관련해서는 "내가 조언을 해 줄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어느 직책을 맡고 가거나 그러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 국민의힘에 해줄 조언이 있는지 묻자 "만약에 이 후보가 대표가 되면 거기에 대해 반발하지 말고 다들 힘을 합해 이 후보가 잘해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가장 좋다"라고 답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