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선신보 “北 조국통일 입장 확고… 군사력 강화는 통일 위한 수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7 11:27:51 수정 : 2021-06-07 11:27: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평양=AP뉴시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7일 조국통일을 앞당기는 것은 북한 노동당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며 북한이 통일 의지를 접었다는 해석을 반박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기사에서 북한이 추진하는 ‘국가제일주의’에 대해 “이를 ‘민족 중시’와 상반되는 ‘국가 중시’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면서 노선과 정책의 변화를 운운하는 논자들은 조선의 당과 정부와 인민의 의지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북남관계에 대한 입장과 민족 문제의 해결 방도는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을 통해 정립돼 있다”며 “우리 국가제일주의의 기치를 들고 사회주의 강국을 건설하는 노정은 결코 민족 문제의 해결을 위한 투쟁과 모순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단히 증강되는 국가방위력도 분단과 전쟁의 원흉인 외세의 최후발악을 봉쇄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를 보장하며 통일을 앞당기는 현실적인 힘”이라며 북한의 군사력 강화 역시 통일을 위한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당 규약 서문의 조국 통일을 위한 투쟁 과업 부분에는 강력한 국방력으로 군사적 위협들을 제압하여 조선반도의 안정과 평화적 환경을 수호한다는 데 대해 명백히 밝혔다”며 “자체의 힘으로 평화를 보장하고 조국 통일을 앞당기려는 당의 확고부동한 입장이 바로 여기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규약 서문에 해외 동포들의 민족 권리 등을 언급한 부분도 북한이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중시하고 있다는 근거로 들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규약을 개정해 ‘우리민족끼리’라는 표현을 삭제하고, “조국을 통일하고”라는 문구를 보다 장기적인 전망을 뜻하는 “조국의 평화통일을 앞당기고”로 바꿨다. “민족의 공동번영”이라는 표현을 추가해 남북의 공존을 암시하고, “전국적 범위에서 민족해방 민주주의 혁명의 과업을 수행”한다는 내용을 규약에서 없애기도 했다.

 

북한 전문가들은 이를 근거로 북한이 더는 통일을 지향하지 않고 있으며 ‘남조선 적화 전략’도 포기했다고 분석했다.

 

원재연 선임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