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미향 '출당' 우상호 '탈당'… 민주당, '투기 의혹' 연루 의원 12명 공개

입력 : 2021-06-08 15:26:36 수정 : 2021-06-08 15:5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문제 연루된 소속 의원들에게 8일 자진탈당을 권고했다. 탈당시 의원직이 박탈되는 비례대표 의원은 출당조치된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민주당은 이날 권익위 조사결과에 따라 문제 소지가 있는 의원 실명을 공개했다.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소지가 있는 의원에는 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의원 ▲업무상 비밀이용의혹 소지로는 김한정·서영석·임종성 의원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로는 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 의원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조사내용상 이미 나왔던 내용이 일부 중복되거나 경미한 사안도 있었다. 제대로 된 소명절차가 생략된 것도 있었다”며 “수사기관의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이지만 부동산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다”라고 당의 탈당 권고 및 출당 조치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무죄추정의 원칙상 과도한 선제 조치이지만,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하여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며 “민주당이 변화하지 않으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 동료의원들의 억울한 항변이 눈에 선하지만 선당후사의 입장에서 수용해줄 것을 당 지도부는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당이 왜 의원 모두의 동의를 받아 전수조사에 임했는지를 다시 한번 생각해 주시기 바란다”며 “동료의원들께서 하루속히 의혹을 해소하고 민주당으로 돌아오기를 문 열어놓고 기다리고 있겠다”고 전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