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도쿄올림픽 보이콧 검토할 때…국민도 일본 만행 심각하게 인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9 19:17:06 수정 : 2021-06-09 19:1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력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우리의 분명한 행동이 필요한 때”라며 도쿄올림픽에 대한 정부의 보이콧 검토를 공식 요청했다.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지도의 독도 표기와 관련해 우리 정부와 국회, 지방자치단체의 항의에도 ‘모르쇠’로 일관하자, 신중하게 실력 행사를 고민해보자는 주장이다. 

 

이 지사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도쿄올림픽 보이콧 이제는 검토해야 할 때’라는 글에서 “평화를 선양하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이제는 나서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셨듯 독도는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이고 지난날 제국주의의 망령은 결코 타협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면서 “쉽게 결정할 사안은 아니지만 심각한 검토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됐다”고 했다.

 

이어 “IOC(국제올림픽위원회)의 무대응은 중립이 아니라 일본의 정치적 주장에 동조하는 편향적 행위”라며 “IOC의 조속한 대처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본의 상식 밖 태도가 지속되면서 보이콧 검토가 불가피할 만큼 우리 국민의 요구가 높다”면서 “올림픽을 준비해 온 선수들에게 보이콧이 얼마만큼 심대한 영향을 미치는지 국민께서 모르시지 않지만 그만큼 일본의 만행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계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서한문을 보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서 독도 표시가 삭제되도록 적극 조처를 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