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세균, ‘광주 철거 사고’에…“후진국형 사고 부끄럽다”

입력 : 2021-06-10 18:14:49 수정 : 2021-06-10 19:0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 “국민께서 코로나19로 힘든데 이런 사고 보면 얼마나 허탈하시겠나”
광주광역시 동구의 건물 붕괴 현장을 10일 방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사진 오른쪽)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함께 사고 관련 브리핑을 듣고 있다. 김동환 기자

 

광주광역시 동구의 건물 붕괴 현장을 10일 방문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후진국형 사고가 일어난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있을 수 없는 노릇”이라고 개탄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5시30분쯤 광주 동구 학동의 건물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돌아가신 분들도 참 안타깝고, 유가족들 심정은 어떠시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다치신 분들의 의견도 잘 듣고, 사고 수습이나 사후 관리를 시에서 노력해야 한다”며 “경찰과 소방 당국은 원인규명을 철저히 하고, 귀책사유가 있는 부분은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의 말을 듣던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정 전 총리는 “유사한 사고가 다른 지역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것 아닌가 하는 부분이 있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국민께서 코로나19로 힘든 가운데 이런 사고를 보면 얼마나 허탈하고 안타까우시겠느냐”며 “정부가 산업현장의 재해와 교통사고, 자살 등의 관리를 철저히 해왔고, 저 역시 얼마 전까지 정부에서 그런 일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는 “정말 참담하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기 짝이 없다”며, 현장에 있던 소방당국 관계자들의 노고를 거듭 부탁했다.

 

광주=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