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언주 “86운동권 광주 전세 냈냐…민주화운동 훈장 삼아 우려먹는 것 그만하라”

입력 : 2021-07-19 15:53:23 수정 : 2021-08-22 23:2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은 신성한 묘비에서 더러운 손을 치우라” 김두관 의원에 “그 더러운 입 좀 다물라”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 지난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에 잠들어 있는 김남주 시인의 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비판에 대신 목소리를 냈다.

 

이 전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지난 17일 광주 국립 5·18 묘지를 찾아 무릎을 꿇은 것에 대해 비난 하자 “도대체 민주당, 86운동권세력은 대한민국 광주에 독점적 전세라도 냈냐”고 따졌다.

 

이 전 의원은 “윤석열은 신성한 묘비에서 더러운 손을 치우라”고 한 김두관 의원을 향해 “그 더러운 입 좀 다물라”고 받아쳤다.

 

또 “비석 만지며 슬픈 척하지 마라. 더 어색하다”고 한 정청래 의원에겐 “젊은 시절 다들 했던 민주화운동을 훈장삼아 평생 우려먹는 것 그만하라”며 “학교 다니면서 공부를 얼마나 안했는지 실력도 제대로 없으면서 뭘 그리 잘났는지 다른 사람을 깔보고 업신 여기는 게 가관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전 의원은 “대관절 뭐길래 자기들 말고는 다른 정치세력들은 발도 못 들이게 하는 건가? 정작 주인인 광주시민들은 가만 있는데 말이다”며 “웃기지도 않는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여권이 진정 광주를 생각한다면 윤석열 후보 같은 다른 정치 세력들이 광주를 자주 찾아와서 그런 뜻을 더 새기고 미래를 위해 기여하도록 해야 마땅하지 않겠나”고 지적한 뒤 “막말로 광주를 방문한 윤석열 후보를 모욕한 김두관, 정청래 의원 등 광주를 독점하려는 정치세력은 가짜 진보이자, 가짜 자유민주세력이다”라며 비판했다.

 

그는 “광주도, 광주민주화운동도 특정정치세력의 독점물이 아니다”며 “이번 대선을 계기로 586운동권세력의 지긋지긋한 상징자산(민주화운동)독점 고리를 끊을 때가 됐다”고 했다.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앞서 야권 대선주자인 윤 전 검찰총장은 17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 번영으로 승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민주의 문’에서 방명록을 작성한 윤 전 총장은 참배단으로 발걸음을 옮겨 헌화·분향하며 오월 열사의 넋을 위로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오래전 광주 근무하던 시절에 민주화 열사들을 찾아 참배한 이후 정말 오랜만에 왔다”고 말했다. 이어 “내려오면서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 번영으로 승화 시켜야 한다고 생각을 했다”며 “하지만 열사들을 보니까 아직도 한을 극복하자고 하는 말이 안 나온다”고 했다.

 

또 “피를 흘린 열사와 선열들의 죽음을 아깝게 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자유민주주의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서 광주전남 지역이 고도 산업화와 풍요한 경제 성장의 기지가 되고 발전하는 모습을 세계에 보여줄수 있는 지역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