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을 추수철을 앞둔 26일 경기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들녘이 노랗게 물들어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전날까지 이틀 연속 남북관계와 관련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남북정상회담 가능성까지 거론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파주=이재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지민 '천사의 미소'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