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교부 “기시다 총리, ‘전범 합사’ 야스쿠니에 공물 봉납… 실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7 19:00:00 수정 : 2021-10-17 16:10: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7일 총리 취임 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기시다 총리가 봉납한 공물 '마사카키'(왼쪽). 마사카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를 말한다. 도쿄=교도연합뉴스

한국 정부는 17일 기시다 후미오 신임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전임자 스가요시히데 전 총리가 참배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이날 논평에서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신내각 출범을 계기로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취임 후 처음 맞는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에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공물을 봉납했다. 또한 스가 전 총리는 재임 당시에는 참배 대신 공물 봉납을 선택했다. 하지만 퇴임 직후인 이번 추계 예대제에는 직접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