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선호 전 여친이 XXX 맞나요?”….과열된 ‘신상 털기’ 우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0 11:30:40 수정 : 2021-10-20 13:48: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과열된 논란이 전 여자친구 A씨의 신상 털기에 쏠리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앞서 김선호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게시글 속 ‘배우 K’로 지목돼 구설에 올랐다. 해당 게시글에서 A씨는 대세 배우 K씨와 1년 여 교제를 하는 과정에서 임신했지만 낙태를 했으며, 이 과정에서 K씨가 2년 뒤 결혼을 하겠다는 약속을 했으나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던 중 A씨가 작성한 폭로 게시글의 댓글에서 한 익명의 누리꾼이 “XXXXX로 일하다가 그만둔 XXX라고 아나”라는 글을 올리며 A씨의 신상 정보를 유출하기 시작했다.

 

이후 A씨의 신상정보가 각 커뮤니티 사이트에 일파만파 퍼졌으며 A씨의 과거 가정사와 함께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글들까지 온라인 상에 떠돌아 A씨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한편 20일 김선호는 “A씨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짧은 글로 심경을 밝혔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