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애틀랜타, 휴스턴 꺾고 26년만에 통산 4번째 WS 우승

입력 : 2021-11-03 14:01:34 수정 : 2021-11-03 14:0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애틀랜타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에서 7-0으로 완승을 거뒀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대망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애틀랜타는 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에서 7-0으로 완승을 거뒀다.

 

시리즈 전적 4승 2패를 기록한 애틀랜타는 1995년 월드시리즈 우승 이후 26년 만에 왕좌에 앉았다. 통산 네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애틀랜타 선발 맥스 프리드는 6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승리를 이끌었다.

 

호르헤 솔레어는 3회초 장외로 넘어가는 결승 3점포를 터뜨렸고, 5회 댄스비 스완슨의 투런 홈런 등으로 3점을 보태 사실사 승부를 갈랐다 프레디 프리먼은 7회 솔로 축포를 쏘아 올렸다.

 

솔레어는 올해 월드시리즈에서 20타수 6안타 3홈런 6타점으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솔레어은 월드시리즈 MVP에 선정됐다.

 

휴스턴은 2019년 이후 2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했지만,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휴스턴 선발 루이스 가르시아는 2⅔이닝 2피안타 3실점 투구로 패전투수가 됐다.

 

휴스턴 타선은 6안타를 쳤지만, 무득점에 그쳤다.

 

한편, 통산 1987승의 더스틴 베이커 휴스턴 감독은 19년 만에 올라온 두 번째 월드시리즈 무대에서도 고배를 마셨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