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권력기관 개혁 했으면 대장동 저렇게 놔뒀겠나"

, 대선

입력 : 2021-12-30 06:00:00 수정 : 2021-12-30 10:20: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文정부 법치시스템 붕괴
공수처는 수사대상 전락”

“정부 부정부패 너무 많아
수사 못하게 검찰 무력화 ”

국민의힘 “소속의원 78명
尹·김건희까지 불법 사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과 법치시스템 회복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문재인정부는 국가의 권력기관 체계, 법치시스템을 완전히 붕괴시켰다”며 현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을 작심 비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사찰 의혹과 관련, “청와대라는 권력이 뒤를 봐주니까 가능하다. 정권이 바뀌면 그렇게 못할 것”이라며 “공수처의 불법행위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윤 후보는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권력기관 개혁을 했으면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사건에 대해 검찰이 저렇게 수사를 안 하고 놔둘 수 있느냐, 이것이 개혁이냐”고 목소리를 높이며 사실상 ‘검찰 길들이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현 정부는 최소한 권력행사에 부정부패는 없었다. 이것이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는 원인 중 하나”라고 언급한 내용을 거론하고, “(현 정부는) 부정부패가 너무 많아서 수사를 못 하게 검찰을 무력화하고 하수인으로 교체했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청와대를 비롯, 국정원·검찰·공수처 등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정상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공수처도 잘못하면 검경 수사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인터뷰 후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공수처는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국정원 개혁과 관련해서는 “철저히 국가안보를 위한 조직으로, 안보 관련 모든 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필요한 각종 오퍼레이션을 수행하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모사드로 상징되는 이스라엘의 정보기관 운영 방식을 모델로 제시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과 법치시스템 회복에 대한 구상을 밝히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윤 후보는 검찰 개혁에 대해선 “법을 바꾸는 것이 검찰개혁이 아니다”며 “국민의 검찰, 공정한 검찰이 되기 위해서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자에 대해 엄정하게 법 집행을 하고, 권력의 하수인이 되지 말라는 것이 국민의 검찰, 약자에 대한 철저한 방어권 보장하에 수사를 진행하는 것이 공정한 검찰”이라고 부연했다. 윤 후보는 이와 관련, “민정수석실이 정보수집을 총괄하고 보고받는 사정의 컨트롤타워가 돼서는 안 된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실 폐지를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국민의힘 임태희 중앙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은 29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 국회의원과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에 대한 (공수처의) 불법사찰 횟수가 계속 밝혀지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공수처 등 수사기관이 소속 의원 78명과 윤 후보(10회), 부인 김씨(9회)에 대해 통신정보 조회를 했다고 밝혔다.


이창훈·곽은산·김병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