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숙박·음식업 고용보험 가입자 20개월만에 증가 전환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1-10 16:16:16 수정 : 2022-01-10 16:16: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운수업도 증가로 돌아서…"부분적 일상회복·모임증가 영향"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43만2천명↑…작년 구직급여 12조1천억 '역대 최대'
1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작년 12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66만3천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만2천명(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10일 서울 중구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전년 대비 계속해서 줄어들던 숙박·음식업 고용보험 가입자가 20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됐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작년 12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66만3천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만2천명(1.8%) 증가했다.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재작년 5월부터 작년 11월까지 19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지난달 운수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64만4천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8천명(1.3%) 늘었다. 운수업 고용보험 가입자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19개월 만이다.

김영중 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대표적인 대면 서비스 업종인 숙박·음식업과 운송업은 부분적 일상 회복과 모임 증가,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소폭의 회복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부산 금정구보건소 관계자들이 지난 6일 부산의 한 시내버스 차고지에서 기사들을 상대로 코로나19 주기적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뉴시스

다만, 지난달 숙박·음식업과 운수업 분야 고용보험 가입자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규모에는 여전히 못 미친다.

지난달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는 1천451만2천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43만2천명(3.1%) 늘었다. 내수 개선과 수출 호조, 비대면·디지털 전환 등으로 공공행정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가입자가 증가했다고 노동부는 전했다.

공공행정 분야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2020년 추가경정예산(추경) 일자리 사업의 기저효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산업 분야별로 살펴보면 지난달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63만3천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8만7천명(2.5%) 늘었다. 전자통신, 식료품, 전기장비 등을 중심으로 증가했으며 화학제품도 증가세로 전환했다.

숙박·음식업, 운수업을 포함한 서비스업의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997만9천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31만3천명(3.2%) 증가했다.

10일 서울 중구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모습. 연합뉴스

실업자의 구직활동 지원을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구직급여(실업급여) 지급액은 작년 9월부터 4개월 연속으로 1조원을 밑돌았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혜자는 52만9천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7만1천명(11.8%) 줄었다. 지급액은 8천114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1천451억원(15.2%) 감소했다.

지난해 지급된 구직급여는 총 12조1천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김 실장은 브리핑에서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가 매년 40만∼50만명 늘고 있고, 2019년부터 보장성이 강화했다"며 "보험 대상이 넓어질수록 수혜 규모도 커지기 때문에 매년 역대 최대를 기록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고용보험기금의 적자 규모는 4조9천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다만, 결산 과정을 거치면 이보다 다소 줄어들 것으로 노동부는 내다봤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 중 상용직과 임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초단시간 노동자 등은 제외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