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산 이전 공공기관,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률 35.2%

입력 : 2022-01-12 01:00:00 수정 : 2022-01-11 09:45: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울산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의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률이 35.2%로 나타났다.

 

11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들이 지난해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신규 인원 108명 중 38명을 울산지역 출신 학생들로 채용했다.

 

이는 목표비율 27%보다 8.2% 높은 수치다. 의무채용 예외 분야를 포함해 60명의 지역 학생들이 이전 공공기관에 취업했다.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는 지역대학의 역량강화를 위해 혁신도시에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이전지역의 대학·고교 졸업자를 목표비율 만큼 채용하도록 하는 제도다.

 

기관별로는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71.4%로 지역인재 채용비율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한국산업인력공단(40.0%), 한국동서발전㈜(30.6%), 근로복지공단 27.5% 순이었다.

 

그동안 기관별로 지역학생들을 대상으로 체험형 인턴제도, 오픈캠퍼스 등 우수인재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해 기관에 적합한 인재를 양성해왔다. 또 채용 때 지역인재에 대한 가산점을 부여하는 채용 우대 제도 등의 다양한 노력의 결과로 시는 분석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상반기에 이전공공기관 합동 채용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올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지역인재 의무채용제도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