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정희 묘소 참배 강요당했다”…현충원 답사 간 군인 폭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3 15:32:04 수정 : 2022-01-13 15:3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뉴스1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국립서울현충원 답사 과정에서 병사들에게 박정희 전 대통령 부부 묘소 참배를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보자 A씨는 13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지난 10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부대에서 자체적으로 국립서울현충원 답사 겸 참배의 시간을 가졌다”고 운을 뗐다.

 

A씨는 “답사 중 문제가 하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묘를 참배하는 것으로 묘소에는 보수정당들의 화환이나 박근혜씨 쾌유를 기원한다는 문구 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선이 두 달 남은 시점에, 국방부가 ‘정치적 중립성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라고 당부’한 이 시점에 명과 암이 분명한 논쟁의 대상이 되는 박정희 대통령 묘소를 단체 참배한다는 건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현충원 참배엔 군인으로서 일체의 망설임도 없지만 굳이 특정 대통령 묘소를 단체로 참배했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들지 않을 수가 없다”고 털어놨다.

 

또 “당시 불만을 제기한 병사들이 다수 있었고, 개인 신념으로 참배를 거부하는 병사도 있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참배를 강요한 것 자체가 문제”라고 힘주어 말했다.

 

나아가 “참배를 강요한 국방부유해발굴감식단과 국립서울현충원을 고발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불편함을 느낀 용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최초 정규 탐방코스(3시간)로 계획했으나 가용시간을 고려해서 이동 코스를 축소 실시하는 바람에 특정 묘역만 계획에 반영돼 오해가 발생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탐방계획을 세심하게 반영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차후에는 이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고개 숙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