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다빈·김지영2 한솥밥… 한화큐셀골프단 새 시즌 선수구성 완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3 17:00:48 수정 : 2022-01-13 17:00: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데뷔해 올해 6년차를 맞는 허다빈은 시즌이 거듭될수록 점점 기량을 키우는 선수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28개 대회에 출전해 톱10에 4번 들었는데 국민쉼터 하이원 리조트 여자오픈과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보조개가 인상적인 환한 미소를 지녀 ‘허블리’라는 별명으로 팬들에게 인기가 높다.

 

허다빈이 한화큐셀골프단의 지원을 받는다. 한화큐셀골프단은 13일 허다빈과 김지영2을 신규 영입하고, KLPGA 투어 이정민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맏언니 지은희와는 후원 계약을 연장해 2022시즌 골프단 구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한화큐셀골프단의 기존 멤버인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르다, 신지은, 김인경, 성유진, 이민영은 2022년에도 함께 한다.

허다빈

허다빈은 “한화큐셀골프단에는 실력과 인성이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는데, 이런 명문구단의 일원으로 함께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많은 응원 보내주시는 팬분들과 한화큐셀골프단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2022시즌에는 반드시 생애 첫 우승과 함께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지영2

2016년 투어에 데뷔한 김지영2는 이듬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올렸다. 2020 시즌에는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통산 2승을 기록했다. 2021 시즌에도 제43회 크리스 F&C 챔피언십 준우승을 포함해 일곱 차례 톱10에 진입하며 꾸준한 경기력을 뽐내고 있다. 김지영2는 데뷔 이후 항상 드라이브 비거리 순위에서 1~2위 경쟁을 하며 KLPGA 투어를 대표하는 장타자 중 한 명으로 대회 때마다 화끈한 공격 골프로 팬들에게 인기가 높다. 김지영2는 뛰어난 경기 운영 능력과 장타력까지 겸비한 모습으로 2022시즌 한화큐셀골프단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김지영2는 “저에 대한 발전 가능성을 보고 좋은 기회를 준 한화큐셀골프단에 감사드린다. 2022년에도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성적 보여드리겠다”며 “지은희 선수나 이정민 선수 등 선배, 동료들에게 많은 조언과 격려를 통해 2022년에는 LPGA에 진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싶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정민. 연합뉴스

지난해 5년 7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재기에 성공한 이정민은 “5년째 한화큐셀골프단과 함께 하게 되었는데, 그동안 한화큐셀골프단과 함께하면서 성적이 매년 좋아졌고 지난해 드디어 우승했다”며 “많은 지원과 아낌없는 격려해 주신 덕분에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를 잘했는데, 이렇게 2022년에도 함께 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2022년에도 꼭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은희는 “올해로 한화큐셀골프단과 함께한 지 10년이 됐다. 오랜 시간 동안 한화큐셀골프단의 계약을 통해 활동하고 있는데 올해 또 재계약을 하게 되어서 기쁘다”며 “지금까지 적극적으로 후원해 주시고 뒤에서 열심히 응원해 주시는 보답으로 올해는 더 좋은 모습과 우수한 성적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은희. AP연합뉴스

이로써 한화큐셀골프단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동 중인 넬리 코르다, 지은희, 김인경, 신지은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이정민, 허다빈, 김지영2, 성유진 그리고 일본여자프로골프협회(JLPGA) 투어 이민영까지 2022시즌 선수단 구성을 총 9명으로 시작한다.


최현태 선임기자 htcho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