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혜영 “칩거 심상정, 당 대표와는 연락… 사퇴 않을 거라 생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2-01-14 08:58:49 수정 : 2022-01-14 09:00: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자 TV토론, 법적 기준 넘어 알 권리 침해”
장혜영 정의당 의원.연합뉴스

정의당 장혜영 정책위의장은 칩거에 들어간 심상정 대선 후보에 대해 14일 “여영국 대표와는 소통을 하고 계신 상태인 것으로 안다. 사퇴를 하시거나 이럴 분은 아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오늘 중 찾아뵐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끝을 보시는 타입이라고 생각한다. 저의 믿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심 후보는 낮은 지지율 등에 대한 고민으로 전날부터 선거 준비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같은날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도 일괄 사퇴했다.

 

장 의원은 심 후보의 낮은 지지율과 관련해 “대선에서 정의당이 대한민국 정치에 존재해야 하는 이유를 시민들께 충분하게 드리지 못한 것”이라며 “성찰의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대선이 거대 양당 구도로 흘러가는 데 대해서는 “마이크 자체가 오지 않는다. 어제 TV토론도 선관위가 정해놓은 법정 TV토론 기준이 있다”며 “법적 기준을 뛰어넘어 양당 후보들이 자기들끼리만 토론하겠다고 선거에서까지 알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약자들의 목소리를 소거하겠다는 것을 합의씩이나 했다고 발표하는 건 대한민국 국민과 민주주의를 뭐라고 생각하시는 건지 환멸이 난다”고 덧붙였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