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우 이승채, 유방암 수술 고백 “6개월에 한 번씩 산다고 생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4 17:08:02 수정 : 2022-01-14 17:08: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캡처

 

배우 이승채(46·사진)가 암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승채는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게시된 ‘이승채를 만나다 ‘주유소 습격사건’ 여배우 근황… 갑자기 사라진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이승채는 2018년 암 진단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승채는 “유방 쪽 소협성이라고 암은 암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제부터 나는 살아야 하는데, 할 수 있는 어떤 기회를 얻은 것 같은데, 단 1년도 채 안 돼서 암에 걸렸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당시 남자친구가 있었는데, 암 확진 받고 난 뒤부터는 남자친구를 멀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자친구에게 헤어지자고도 했다”고 부연했다.

 

이승채는 “그런데 (남자친구가) 혼인신고를 하자더라“라고 떠올렸다.

 

더불어 ”제가 살아갈 수 있는 이유를 굉장히 많이 이야기해줬다“고 고마워했다.

 

이승채는 유방암 수술 후 3년 정도 지났고 밝혔다.

 

그는 “6개월에 한 번씩 저는 삶을 산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검진을 받고 괜찮다고 하면 6개월의 시간을 버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채는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에 출연한 바 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