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예슬, 美 관광지서 '무개념 인증샷' 논란

입력 : 2022-05-06 10:02:53 수정 : 2022-05-06 10:0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한예슬이 미국 관광지에서 부적절한 사진을 촬영해 논란에 휩싸였다.

 

한예슬은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하이킹 스로우 원더스(HIKING THROUGH WONDERs·경이로움 속을 하이킹하다)"라는 글과 함께 미국 여행 중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한예슬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엔텔로프 캐니언에 방문한 모습이다. 특히 한예슬은 사암 벽을 발로 밟고 올라가는가 하면 손을 짚고 서는 등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이고 저러면 안되는데" "거기 올라가면 안돼요" "관광할 때 안내판 안보셨나요"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엔텔로프 캐니언은 미국 서부 3대 협곡 중 하나로, 협곡 내부나 주변 암벽을 등반하는 행위는 금지돼 있다. 실제로 협곡 입구 앞 안내판에는 '협곡 내 또는 주변 암벽 등반 및 하이킹 금지'라는 문구도 써 있다.

 

누리꾼들은 댓글 등을 통해 "경고도 무시하고 이런 인증사진을 찍는 이유는 무엇이냐" 등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한예슬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와 관련 따로 설명도 내놓지 않았다. 한예슬 측근은 한 매체에 "가이드를 동반한 하이킹 코스였다"고 해명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