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롯데 ‘시그니처 와인’ 시리즈 네 번째 ‘루이스 마티니 소노마 카운티 까베르네 소비뇽’ 선정

입력 : 2022-05-09 01:00:00 수정 : 2022-05-08 10:58: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롯데칠성음료가 ‘롯데 시그니처 와인’ 시리즈의 네 번째 와인으로 ‘루이스 마티니 소노마 카운티 까베르네 소비뇽’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롯데 시그니처 와인’은 소비자들이 엄선된 와인을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롯데칠성음료와 롯데 그룹 유통계열사가 공동 기획한 시리즈다. 앞서 2020년 말에 첫 선을 보인 ‘트리벤토 리저브 리미티드 에디션 2종’을 시작으로 ‘더 슬라우치 쉬라즈’, ‘란 멘시온’까지 총 3종의 와인을 선정한 바 있다. 

 

이번에 선정된 ‘루이스 마티니 소노마 카운티 까베르네 소비뇽’은 이미 국내 와인 전문 동호회에 다수의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대표 레드와인 품종 까베르네 쇼비뇽에 쁘띠 시라가 소량 블렌딩 됐다. 알코올 도수는 14도다.

‘루이스 마티니 소노마 카운티 까베르네 소비뇽’을 생산하는 ‘루이 마티니’는 1933년에 설립돼 현재 4대 째 운영되고 있는 미국 나파 밸리의 대표적인 와이너리다. 나파 밸리 와인양조협회 설립에 앞장서는 등 나파 밸리 와인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친 공적을 인정받아 2008년 ‘와인 명예의 전당(Vintners hall of fame)’에 입성했다. 2017년에는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100점(로트 넘버1)을 부여 받기도 한 프리미엄 와이너리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새롭게 롯데 시그니처 와인 시리즈에 합류한 ‘루이스 마티니 소노마 카운티 까베르네 소비뇽’은 대량 발주를 통해 미국 현지의 평균 판매가와 비슷한 가격대로 소비자가를 낮춰 소비자들의 부담을 줄일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롯데 시그니처 와인’이 소비자들에게 엄선된 와인을 보다 저렴히 구매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