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K, 창단 첫 통합 우승 “1승만 더”

입력 : 2022-05-08 23:00:00 수정 : 2022-05-08 22:1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챔프 4차전… 인삼公 94대79 제압
워니·최준용 48점 합작… 3승 1패
프로농구 서울 SK 최준용. KBL 제공

프로농구 서울 SK가 창단 첫 통합우승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제 1승만 더하면 새 역사를 쓰게 된다.

 

SK는 8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4차전에서 자밀 워니(27점 12리바운드)와 최준용(21점)이 48점을 합작한 데 힘입어 안양 KGC인삼공사를 94-79로 꺾었다. 이로써 SK는 시리즈 전적을 3승1패로 만들며 한 번만 더 이기면 1999∼2000시즌, 2017∼2018시즌에 이은 구단 통산 3번째 챔프전 우승이자 사상 첫 통합우승을 이룬다. 운명의 5차전은 10일 SK의 홈코트인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

 

외국인 선수 워니가 변함없이 제 역할을 해준 가운데 SK 승리의 일등공신은 내·외곽을 가리지 않고 득점포를 가동한 최준용이었다. 최준용이 전반전에만 3점슛 2개를 포함해 12점을 쏟아내면서 SK는 40-31로 2쿼터를 마쳤다. 인삼공사는 전성현(13점)의 3점포를 앞세워 추격했지만 힘에 겨운 모습이었다.

 

인삼공사는 불편해 보이는 무릎에도 투혼을 발휘한 오세근(14점)을 앞세워 3쿼터 후반 54-59, 5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SK는 워니가 곧바로 골밑 득점과 함께 오세근으로부터 얻어낸 자유투로 3점을 만들었고, 결국 SK는 64-54 10점 차로 앞선 채 3쿼터를 마쳤다.

 

기세를 더욱 올린 SK는 4쿼터 시작과 함께 김선형과 워니의 연속 득점으로 72-54, 18점 차까지 달아나며 승기를 굳혀 갔다. 종료 4분7초를 남기고 최준용이 5반칙 퇴장당하며 잠시 흔들렸지만 종료 1분50여초를 남기고 다시 88-76, 두 자릿수 격차를 만드는 안영준의 3점슛이 림을 가르면서 승부가 결정됐다.


송용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