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다시 출마할까요. 성공한 대통령이었나요” 마지막 인사 한 文…지지자 일부는 눈물

입력 : 2022-05-09 19:45:25 수정 : 2022-05-10 06:53: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 환송 행사에서 “무거운 짐 내려놓는 것 같아서 홀가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9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퇴근길 마중 나온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년의 임기를 마친 9일 “이렇게 많은 분들께서 저의 퇴근을 축하해주시니 저는 정말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에 퇴근한 후 청와대 사랑채 인근 분수대 광장에 마련된 무대에 올라 “마지막 퇴근을 하고 나니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 것 같아서 정말 홀가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제 아내와 전임 대통령으로서 ‘정말 보기 좋구나’ 소리 들을 수 있도록 잘살아 보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임기 중 여러 위기들이 있었지만 여러분 덕분에 잘 극복할 수 있었고, 위기 속에서 더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었다”며 “마침내 우리는 선진국이 됐고, 선도국가 반열에 올라섰다”고 지난날을 돌아봤다. 국민의 공으로 돌린 뒤에는 “진심으로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9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퇴근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청운효자동·삼청동·부암동 등 청와대 인근 주민들에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앞으로 청와대 대통령 시대가 끝나면 인근 지역주민들의 삶이 더 행복해지기를 기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발언 중간에는 “다시 출마할까요”라거나 “성공한 대통령이었나요”라는 질문 등도 던졌다.

 

성공한 전임 대통령이 되도록 도와달라고 한 문 대통령에 이어 마이크를 잡은 김정숙 여사는 “세계 속에서 우뚝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여러분이 함께 있어서 영광이었다”며, “아이들이 행복하게 뛰어놀 수 있는 미래에 대한 기대가 있는 나라를 위해 노력해 달라. 저도 양산에 가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 내외가 모습을 드러내기 전부터 청와대 분수대 일대는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로 발 디딜 틈 없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일찌감치 파란 모자와 파란 풍선을 들고 분수대 앞에 모였으며, 문 대통령이 지지자들 앞으로 손을 흔들며 지났을 때 일부는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지나는 모습을 본 한 지지자는 “사진을 찍지 말고 얼굴이라도 한 번 더 볼 걸 그랬다”며 말했고, 다른 지지자는 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했다며 옆에 있던 시민에게 “혹시 사진을 보여주실 수 있느냐”고 묻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