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여사 오늘(10일) 공개 ‘등판’한다

입력 : 2022-05-10 07:00:00 수정 : 2022-05-10 10:2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취임식 참석 후 尹과 함께 용산 주민들과 '타운홀 미팅'
김건희 여사 공식팬카페 캡쳐

 

윤석열 대통령(사진 왼쪽)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 오른쪽)가 제20대 대통령 취임일인 10일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윤 대통령과 동행한다.

 

이날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관계자에 따르면 김 여사는 윤 대통령과 함께 10일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동 사저를 나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할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가 윤 대통령 당선 이후 예고된 공개 일정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과 공식석상에 함께 등장하는 것도 처음이다.

 

김 여사는 이후 오전 11시쯤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마당에 마련된 취임식장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 내외는 국회 정문 앞에서 내려 약 180여미터(m)를 걸어 본관 앞 설치된 연단까지 이동한다. 이 과정에서 윤 대통령 내외는 시민과 악수를 하고 사진을 찍으며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이후 김 여사는 무대 중앙에 마련된 윤 대통령의 테이블에 함께 자리해 취임식 행사를 지켜본다.

 

김 여사는 행사 이후 윤 대통령과 함께 용산 대통령 집무실로 향한다. 윤 대통령은 이동 중 집무실 인근 노인정과 어린이 공원에 들러 주민에게 용산시대를 설명하고 대통령으로서의 각오를 밝히는 '타운홀 미팅'을 가질 예정인데, 김 여사도 이에 함께할 예정이다. 윤 당선인 내외는 공원에서 대통령실 정문까지 걸어서 이동하며 주민과도 인사를 나눌 계획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