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법 유흥주점서 술자리’ 배우 최진혁, 벌금 50만원

입력 : 2022-05-10 09:35:18 수정 : 2022-05-10 12:48: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KBS 제공

배우 최진혁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고 영업이 금지된 유흥시설에서 술자리를 가진 혐의로 벌금 50만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김택성 판사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게 지난달 29일 벌금 50만원의 약식 명령을 내렸다.

 

약식 명령은 재판 없이 벌금·과태료 등을 처분하는 절차로 약식 명령을 받은 당사자는 불복할 경우 약식명령문을 송달받은 후 일주일 이내에 정식재판을 청구할 수 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6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집합제한을 어기고 영업을 하던 유흥주점을 찾은 혐의를 받았다. 경찰은 당시 업주·접객원과 김씨 등 손님을 포함해 총 51명을 적발했다.

 

김 씨 소속사는 적발 소식이 알려진 후 “최진혁은 지인이 밤 10시까지 운영할 수 있는 곳이라고 안내한 술집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곳인지 미처 알지 못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태리 '순백의 여신'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
  • 이달의 소녀 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