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근황 사진서 볼록한 배 내밀며 “별똥이와♥”…장미인애 측 ‘혼전 임신’ 인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0 15:51:39 수정 : 2022-05-10 17:53: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스타그램 캡처

 

탤런트 장미인애(38·사진)가 혼전임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10일 장미인애 소속사 베스컴퍼니 대표는 언론에 장미인애의 혼전 임신과 관련 “본인이 추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결혼식 일정 등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다만 “혼전임신한 것은 맞다”고 덧붙였다.

 

이어 “예비신랑은 사업하는 분”이라며 “예비신랑은 재력있는 사업가”라고 소개했다.

 

앞서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별똥이와 안녕♥”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에서 장미인애는 원피스를 입은 채 볼록한 배를 드러내 혼전 임신설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별똥이’라는 이름은 태명이라는 데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장미인애는 2003년 시트콤 ‘논스톱4’로 데뷔해,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2005~2006) ‘소울메이트’(2006) ‘보고싶다’(2012~2013) 등에 출연해 존재감을 나타냈다. 

 

2013년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징역 8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6년만인 2019년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로 복귀를 알렸으나 2020년 코로나19 당시 정부 관련 비판글을 올렸다가 비난 받은 후 은퇴를 언급한 바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