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말기 신부전 환자, 우울증·불안장애 발병률 높아

입력 : 2022-05-12 01:00:00 수정 : 2022-05-11 09:5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말기 신부전 환자는 일반인보다 우울증, 불안장애 등 정신질환 발병률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병원 신장내과 이민정·박인휘 교수와 의료정보학과 박범희 교수·이은영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2008∼2017년 말기 신부전으로 진단된 환자 7만79명을 대상으로 정신질환의 유병률과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연구결과 7만여명 중 28.3%가 정신질환 관련 진단을 받았다. 정신질환 유형별로는 불안장애 20.0%, 우울증 16.8%, 급성 스트레스 반응·적응장애 2.5%, 신체화장애·전환장애 0.9% 그리고 약물남용 0.6% 순이었다. 

 

정신질환의 발병시기는 신부전 증상이 나빠져 신대체요법을 받기 1년 전부터 시작해, 시작후 1∼2년 이내 높게 나타났다. 신대체요법간 빈도는 혈액투석환자가 가장 높았고, 복막투석환자와 신장이식환자가 그 뒤를 이었다. 또 유병률을 비교해 보면 우울증의 경우 혈액투석환자가 신장이식환자 보다 2.18배 더 많이, 복막투석환자는 신장이식환자 보다 2.04배 더 많이 경험했다.

 

연구팀은 콩팥병이 만성 신부전으로 악화되면 매일 혹은 이틀에 한번 꼴로 병원을 방문해 투석치료를 받거나 신장이식이 필요하기 때문에 환자들이 우울감, 불안장애 등의 어려움을 많이 호소하며, 특히 더욱 악화될 것에 대한 두려움 등으로 정신질환 진단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교수는 “우울증의 경우 자기관리능력과 에너지 고갈 등으로 질병 대처 능력을 저하시키는 등 말기 신부전 환자들이 겪는 정신질환은 신장 기능을 더욱 악화시키는 위험인자가 될 수 있다”며 “환자들이 우울, 불안감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 필요시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최근 대한신장학회 공식 영문학술지에 게재됐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