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노정희 선관위원장 "지방선거서 혼란 없도록 철저히 준비"

입력 : 2022-05-11 19:46:34 수정 : 2022-05-11 19:4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관위, '유권자의 날' 기념식…"대선 사전투표 혼란 뼈아프게 성찰"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11일 오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제11회 유권자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11일 "다가오는 지방선거를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노 위원장은 이날 중앙선관위 대강당에서 열린 제11회 '유권자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지난 3월 대통령 선거에서 선관위의 미흡한 준비로 코로나19 확진자 등 사전투표에서 혼란과 불편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제를) 뼈아프게 성찰해 선거 관리 전반을 분석해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했고, 선거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제도·조직 개선방안도 강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선관위는 20대 대선 사전투표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3월 5일에 확진자·격리자가 기표한 투표용지를 비닐 팩과 종이상자, 플라스틱 소쿠리 등에 담아 투표함으로 옮기다 투표함 부실관리 논란을 빚었다.

이에 노 위원장은 내부 쇄신안을 발표했으나 논란이 잦아들지 않자 지난달 18일 임기를 2년 4개월 남기고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이후 김명수 대법원장은 노 위원장의 후임으로 지난달 22일 노태악 대법관을 중앙선거관리위원에 내정했다.

다만 노태악 내정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이 아직 이뤄지지 않은 만큼, 다가오는 6월 지방선거까지는 노정희 위원장이 위원장직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노 위원장과 선관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문화발전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이뤄졌다.

노 위원장은 "민주주의는 유권자의 소중한 참여와 희생으로 가능했다. 선거를 국민 주권 실현의 장이자, 민주주의 축제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수상자들에게 축하를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