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농번기 일손부족' 전남 이렇게 지원 합니다

입력 : 2022-05-13 01:00:00 수정 : 2022-05-12 11:2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 해남군 계곡면 밤호박 농가에서 지난 10일 관내 기관단체 공무원을 비롯 군인, 대학생 등이 순치기를 돕고 있는 모습. 해남군 제공

농도인 전남도와 시·군이 봄철 농번기를 맞아 원활한 농촌인력 수급을 위한 공동대응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시군 농정과장 긴급회의’ 결과 시·군별 5∼6월 농번기 농촌인력 수급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21개 시·군이 각각 추진하는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개선사항을 협의했다. 

 

시·군별 우수사례는 △순천시 농작업 현장 도시락배달 지원 △나주시 체류형 영농작업반 운영 △담양군 전국 행정사 대상 국내체류 계절근로자 모집 안내 △화순군 주말영농작업반 운영 △무안군 사설인력소개소 참여 인건비 안정화 노력 등이다.

 

현행 외국인계절근로제도와 관련해선 업무추진 과정에서 확인된 출입국절차 등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개선하도록 법무부와 농식품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와 시·군은 △농촌인력센터 농작업반 확대 운영 및 시군 센터 간 교류 강화 △군부대 1만명 인력 지원 △국내 체류 외국인 계절근로 활성화 △공공일자리 사업 일시중단 △전남형 공공 계절근로제 시범 운영 등 농번기 가용인력 확보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재 21개 시·군에서 농촌인력중개센터 34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일손이 필요한 농업인은 가까운 읍면동이나 지역 농촌인력중개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시군별 상황에 따라 고령농과 소규모 농가를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필요한 농가는 시·군에 도입신청 상담을 하면 신청서 작성부터 입국 후 고용계약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재 전남도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확대해 숙련영농작업반 총 232팀 2100명을 구성해 바쁜 영농철 일손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인건비도 영농철에 급격히 상승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지역별로 8∼14만원 수준을 보이고 있다.

 

서순철 전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본격적인 농번기철을 맞아 농촌의 고령화와 인구감소에 따른 농업인 걱정이 크다”며 “농번기가 끝날 때까지 인력수급상황을 꼼꼼히 살피는 등 농가와 시·군의 인력중개 어려움에 적극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무안=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