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모비스, 獨기업과 차량SW플랫폼 개발 추진

입력 : 2022-05-13 01:00:00 수정 : 2022-05-12 20:2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벡터사와 공동작업 업무협약
자율주행 센서 등에 탑재 예정
글로벌 표준 기반… 경쟁력 제고

현대모비스가 차량 소프트웨어 기업과 손잡고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 최적화한 표준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12일 현대모비스는 독일 벡터(Vector)사와 오토사(AUTOSAR)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토사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부품사, IT(정보기술)기업들이 참여해 차량용 소프트웨어의 글로벌 표준을 만드는 곳이다. 오토사의 프리미엄 회원사인 벡터사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차량용 소프트웨어 분야 선도 기업으로,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에 소프트웨어 개발 툴과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최근 자동차 소프트웨어 적용이 증가하며 범용성과 품질을 강조한 표준 소프트웨어 플랫폼 탑재 여부가 제품 경쟁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직접 오토사에 회원으로 참여하면서 이들의 주도로 만든 업계 표준을 따르는 제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협력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모비스와 벡터사는 이번 MOU(업무협약)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차량용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업계 표준 플랫폼 제작에 관여하고 있는 벡터사의 풍부한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고, 벡터사는 현대모비스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급처를 확대할 수 있다.

두 회사는 우선 차세대 주차시스템, 자율주행 센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에 오토사 표준으로 공동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벡터사를 시작으로 자율주행 요소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업체들과 소프트웨어 협력 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