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인구 유출 주원인은 ‘주택문제’

입력 : 2022-05-13 01:15:00 수정 : 2022-05-13 01:03: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연구원 ‘전·출입’ 분석 결과

“주택면적 때문에 수도권 이주”
설문조사 응답 31%로 가장 많아
경기 전출자 62% 주택규모 증가
자가·아파트 거주 비율도 늘어나

대도시 서울을 상징하는 문구 ‘1000만 서울’은 옛말이 된 지 오래다. 6년 전 서울의 주민등록인구는 1000만명 아래로 내려왔고, 외국인을 합한 총 인구 수도 2020년부터 1000만명에 못 미치고 있다. 최근 심화하고 있는 ‘서울 엑소더스(탈출)’에는 ‘멈춰버린 주택공급’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2일 서울연구원의 ‘수도권 내 서울인구 전·출입 패턴과 요인 분석’에 따르면 서울의 주민등록인구는 1992년 1093만명으로 절정을 찍은 뒤 감소세를 이어왔다. 연구원은 ‘1기 수도권 신도시 개발’(1989∼1996년)과 2001년부터 최근까지 이어진 ‘2기 신도시 개발’이 이런 인구감소 패턴에 영향을 미쳤다고 봤다.

연구원이 1990∼2020년 서울에서 수도권으로 전출한 인구를 살펴본 결과 경기 하남, 화성, 김포, 시흥, 남양주 등 대규모 도시개발지역으로 이주한 패턴이 짙었다. 인구 이동의 다양한 요인 중 상대적 중요도를 알아보는 통계적 분석 결과에서도 ‘신규 주택공급’이 가장 큰 이주 원인으로 나타났다. 반면 매매가격 및 월세가격은 인구 이동과 뚜렷한 연관성을 보이지 않았다.

경기권 신도시의 넓은 주택면적은 서울 엑소더스의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 연구원이 최근 5년 이내 서울에서 경기로 전출 경험이 있는 2085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22일부터 1주일간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주택면적 때문에 서울에서 경기로 이주했다”는 답변이 31.4%로 가장 많았다. 교통의 편리성(19.1%)은 그 뒤를 이었다.

실제 경기 전출자 10명 중 6명(62.46%)은 주택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가 비율은 30.1%에서 전출 후 46.2%로 16%포인트 높아졌으며 아파트 거주 비율도 42.6%에서 66.8%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연구원은 “그간 서울에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양질의 주택 공급이 제한돼 있었던 부동산 정책상 요인이 사실상 인구 유출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고 분석했다.

2020년 국내 인구이동 통계에서도 서울시민은 주택(31.8%), 가족(28.5%)을 이유로 역외 전출을 선택한 경우가 많았다. 결혼 등 가족 구성원 확대로 양질의 주거공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데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기준 서울에서 전출보다 전입이 많았던 연령대는 20대가 유일했다. 연구원은 이에 대해 “청년 시절 교육과 직장을 찾아 서울로 오지만 점차 주거편익을 찾아 서울을 떠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서울을 떠나 경기·인천으로 이주한 경우에도 서울 의존도는 46.5% 수준으로 나타나 서울은 여전히 경인권의 생활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었다.

박형수 서울연구원장은 “3기 신도시 개발과 국토균형발전 정책 등을 감안할 때 서울의 인구 감소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인구변화의 방향과 속도를 관리하고 대응하는 전략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