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사업장 현장점검

입력 : 2022-05-14 01:00:00 수정 : 2022-05-13 17:48: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존 저감 특별대책기간(5~8월) 중
한국지역난방공사 판교지사 방문
대기배출·방지시설 운영·관리 실태 점검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왼쪽)은 13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한국지역난방공사 판교지사를 방문하여 오존 원인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 대기배출·방지시설 운영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수도권대기환경청 제공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안세창)은 13일 경기도 성남시에 소재한 한국지역난방공사 판교지사를 방문하여 오존 원인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 대기배출시설 운영 관리 실태를 점검하였다고 밝혔다.

 

한국지역난방공사 판교지사는 전력 생산 및 열공급시설로서 LNG 열병합발전시설 1기(146MW), 보일러 2기(총 171Gcal/hr)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을 관리하기 위해 저녹스버너, 탈질설비(SCR)을 설치·운영 중이다.

 

또한, 한국지역난방공사 전지사(19개)의 설비운영을 실시간 관리하는 통합운영센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탄소중립을 위해 이산화탄소 제거장치(CCUS)를 개발·설치하여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해 선도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사업장이다.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오른쪽 첫번째)은 13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한국지역난방공사 판교지사를 방문하여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과정에서 나타난 건의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이번 점검은 오존 저감 특별대책기간(5~8월) 방지시설 운영 최적화 등 시설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 과정에서 나타난 산업현장의 건의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기업체와의 소통을 위해 마련됐다.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온도 상승과 여름철 기상여건 등에 따라 고농도 오존이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다”며, 현장 관계자들에게 “질소산화물 등 오존 생성 원인물질과 온실가스 물질에 대한 감축 노력을 지속해주고 현장 현업 종사자들이 고농도 오존에 노출될 수 있으니 피해 저감을 위한 예방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