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퇴' 김성회 또… "조선시대 여성 절반은 성적 쾌락 대상 발언은 '진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4 14:12:38 수정 : 2022-05-14 14:1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언론인들, 국민 생각 왜곡시키고 저능아 만들어”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

동성애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글 등으로 논란을 빚고 사퇴한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4일 “대한민국을 망치는 제1주범은 대한민국의 언론인”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신과 관련한 논란을 직접 해명했다. 그는 “정치인들은 국민을 분열시키지만, 언론인들은 국민의 생각을 왜곡시키고 저능아로 만든다”며 “그렇기에 대한민국 언론인들이 국가를 망치는 제1주범이고 정치인들이 제2주범이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김 전 비서관은 ‘동성애는 흡연처럼 치료될 수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자폐아도 선천적 자폐아가 있고, 후천적 자폐아가 있다”면서 “선천적 자폐아는 치료되기 힘들지만, 후천적 자폐아는 조기에 발견된다면 치료가 가능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성애는 바람직하거나 조장될 문제가 아니다”며 “선천적이 아닌 후천적 동성애를 본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 흡연이 본능이 아니듯이, 또 흡연하는 사람들이 병자가 아니듯이 동성애는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시대 여성 절반은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는 “진실입니다”라고 단언했다. 김 전 비서관은 통일신라, 고려, 조선시대까지 인구 대비 노비 비율을 짚어가며 “노비종모법은 세조 때 잠시 바뀌지만, 정종 때 완전히 정착됐다. 그 이후 조선은 42% 내외의 노비가 존재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합의 문제와 관련해 ‘밀린 화대’라는 표현을 쓴 것을 두고는 “그런 말을 한 것은 맞는 것 같다”며 “아무리 개인 간 논쟁이라도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스러운 상처에 소금까지 뿌리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는 지금도 반성한다”고 말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