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이재명·송영길·윤호중 ‘대선 패장 3인방’ 막말, 참으로 가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5-15 13:41:15 수정 : 2022-05-15 14:09: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폐족선언 반복할 것”
국민의힘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김기현 6·1 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은 15일 “‘이·송·윤(이재명·송영길·윤호중)’ 대선 패장 3인방의 막말, 궤변, 날조가 목불인견”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아직도 미몽(迷夢)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미로(迷路)를 헤매고 있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김 선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도대체 얼마나 많은 죄를 저질렀기에 ‘검수완박’으로 검찰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해 놓고서도 이렇게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으로 지레 겁을 먹고 있는 것인지, 도리어 의혹이 더 증폭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날 이 위원장의 인천 계양을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한 발언을 직격한 것이다. 

 

김 선대위원장은 “이들 패장 3인방은 ‘진짜 도둑이 누구냐, 국민의힘은 적반무치당’(이재명 선대위원장), ‘대선에서 1600만표를 얻은 대선 후보를 수사 대상으로 삼으면 어떻게 대한민국이 발전하겠냐’(송영길 후보), ‘윤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서는 안 된다’(윤호중 비대위원장)라며 목소리를 높였다”며 “참으로 가관”이라고 비난했다. 

 

김 선대위원장은 그러면서 월성원전 경제성조작 사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성남FC 뇌물후원금 의혹 등 문재인정권과 이 선대위원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거론하며 “백주대낮에 이런 짓을 저지른 자들이 감히 누구에게 손가락질을 하는 것이냐. 대선 후보는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계층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선대위원장은 “도둑놈이 큰소리치고, 죄지은 놈이 성내던 불공정의 흑역사는 이제 끝났다”며 “민주당은 불의와 불공정에 분노한 민심을 제대로 살피지 못하고 성찰과 반성 없이 오로지 윤석열 정부 발목잡기에만 매달리고 있는데, 이러다가 15년 전의 ‘폐족선언’을 다시 반복하게 되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지적했다.  

 

김 선대위원장은 “우리 국민의힘은 법과 원칙에 따른 공정과 상식의 자유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 일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
  • 수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