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쇠·버티기' 일관… 굳게 다문 이영선의 '입'

“최순실 데리고 청와대 출입, 기밀이라 말 못해”

“최순실씨를 청와대로 데려간 적이 있습니까.” (소추위원단 대리인)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이영선)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것으로 알려진 이영선(38) 청와대 행정관이 12일 탄핵심판 심리에 증인으로 나와 ‘모르쇠’와 ‘버티기’로 일관했다. 검찰 조사 때와는 다른 증언을 해 위증 논란에 휩싸였다.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12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헌재 대심판정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열린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서 이 행정관은 “의상 대금을 대통령으로부터 건네받았다”며 검찰 조사 당시 “의상 대금을 지급한 적이 없다”는 진술을 번복했다. 이는 2차 변론에서 윤전추(38) 청와대 행정관이 ‘대통령으로부터 서류봉투에 든 의상 대금을 받아 전달했다’고 밝힌 것과 일치한다. 이에 소추위원 측은 “허위 진술을 준비하라고 시간을 준 것이 아니다”며 윤 행정관과 ‘입맞추기’를 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 행정관은 최순실(61·구속기소)씨와의 관계를 놓고서도 말을 바꿨다. “최순실을 데리고 청와대에 출입한 적이 있느냐”는 소추위원 측의 질문에 “업무 특성상 밝힐 수 없다”며 입을 굳게 다물었다. 그러자 강일원 주심 재판관은 “최씨의 청와대 출입은 국가기밀이 아니라서 증언을 거부할 사유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강 재판관은 특히 “대통령이 외부인에게 돈봉투를 전달하라고 한 것이 더 큰 기밀”이라며 “대금 전달에 대해서는 적극 밝히면서 최순실의 출입에 관련해서는 말하지 않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질책했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공개변론을 주재하고 있다. 이날 변론에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정미 재판관 역시 “정호성에게 ‘최 선생님 들어갑니다’라고 문자를 보낸 건 함께 차를 타고 청와대에 갔다는 뜻 아닌가”라고 재차 묻자 “‘(차를 태운 사실이) 없다’고 하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이 행정관은 “최씨와 의상실에서 수십 차례 만난 적이 있다”며 최씨가 건넨 KD코퍼레이션 소개서 등 서류를 정호성(48)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전달한 사실도 인정했다. 그러나 이른바 ‘의상실 동영상’에 나온 깍듯한 태도에 대해서는 “경호 전문가로서 몸에 밴 습관”이라며 최씨의 개인비서 역할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당시 관저 집무실에서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는 “(사고 당일) 오전 8시 출근해 공관에 머물던 중 세월호 침몰 뉴스를 보고 관저 대기실로 자리를 옮겼다”며 “안봉근 전 부속비서관이 급하게 집무실로 가는 것을 봤다”고 증언했다. 이어 “오전에는 박 대통령에게 보고 문건을 전달하거나 박 대통령을 대면한 기억은 없다”며 “점심 먹고 난 직후인 오후 1시쯤 밀봉된 보고 문건을 올렸지만 직접 모습을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류희인 전 세월호특조위 비상임위원이 대통령(박근혜) 탄핵심판 4차 공개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12일 오후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들어서고 있다.
하상윤 기자
또 “박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에 있을 때는 (TV를) 보시지 않는 걸로 알고 있다”면서도 “인터넷 등 다른 장비가 갖춰져 있어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대통령의 생명권 보호 의무와 관련해 증인으로 출석한 류희인(61) 전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은 “대통령에 대한 첫 보고를 서면보고로 하는 상황은 위기 상황이 아니다”며 “세월호 사고처럼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에는 대통령이 책임자 역할을 하게 돼 있다”고 밝혔다. 또 “배가 침몰 중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위급 상황이라는 인지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과거 청와대 근무 당시 관저에 집무실이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 없다”고 덧붙였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젠 피부까지···끝이 없는 코끼리의 수난
  •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 주요국들이 야생 코끼리 보호를 위해 상아 거래를 금지하고 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야생 코끼리 신체조직이 다양한 민간요법의 치료제로 둔갑해 푼돈에 거래되고 있다.22일 AFP 통신에 따르면 미얀마 유명 불교성지인 '황금..
  • 안정환 "아내 이혜원 때문에 벌금 천만원 냈다"
  • 전 축구선수 안정환이 아내 이혜원과의 연애 시절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안정환은 최근 진행된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 녹화에서 연애 시절 다녔던 데이트 장소를 중심으로 꽃길팀 멤버들과 여행을 즐겼다.이날 안정환은 아내 이혜원과는 우연..
  • 류수영♥박하선, 2년 열애 끝 부부 되는 날
  • 배우 류수영과 박하선이 22일 부부가 된다.류수영과 박하선은 이날오후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리며 2년 열애의 결실을 맺는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양가 가족과 지인만 초대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된다. 신혼여행은 스케줄상 이유로..
  • 7골 중 6골···손흥민은 원정 골잡이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손흥민(25)은 최근 좀처럼 주전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수비라인에 4명이 서는 포백 전술 구사했다가 최근 3명이 서는 스리백으로 바꿨기 때문이다. 포체티노 감독은 3-4-2-1 전..
  • '발목부상' 이재영, MRI 검사···올스타전 악재
  • 흥국생명 토종 주포 이재영이 20일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도로공사와 방문 경기 중 왼발목을 다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왼발목을 다친 이재영(21흥국생명)이 21일 오전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를 한다. 검진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