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랫동안 입양 못 간 8마리 잃어”…배우 이용녀 유기견보호소서 불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3-01 21:14:33 수정 : 2021-03-04 18:55: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단법인 동물보호단체 '행강' 인스타그램

 

‘유기견 대모’로 불리는 배우 이용녀씨(65)가 운영해온 유기견 보호시설에 화재가 발생해 보호 중이던 강아지 8마리가 죽는 등 안타까운 상황이 전해졌다.

 

1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0시11분쯤 경기 포천시 신북면 고일리의 유기견 보호시설에서 불이 났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유기견 8마리가 폐사하고 견사 일부와 이 씨의 생활 공간, 가재도구 등이 소실돼 소방서 추산 2961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이 씨는 “약 60마리를 데리고 있었는데, 입양을 가지 못해 오랫동안 보호하고 있던 유기견들이 이번에 희생됐다”며 “갑자기 불이 번져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에 소화기를 썼는데도 생활 공간까지 다 타버렸다”고 전했다.

 

또 “그나마 다행인 것은 견사 뒤쪽이 불에 타지 않았다”며 “어제부터 견사 바닥에 신문지 깔고 아이들(유기견들)과 겨우 쪽잠을 잤다”고 전했다. 이 씨는 남은 유기견들 때문에 임시 숙소에 갈 수도 없는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난로가 과열돼 불이 났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배우 이용녀씨. 유튜브 채널 '스타요술램프' 캡처

 

 

‘행강’ 등 동물보호단체들은 이씨가 긴급히 사용해야 하는 물품과 유기견이 먹을 사료, 간식 등 후원이 필요하다며 온라인을 통해 도움을 요청 중이다.

 

또 이 씨의 유기견보호소 관련 네이버 카페에는 자원봉사 신청 문의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씨는 18년째 사비로 유기견과 유기묘들을 돌보고 있으며, 지금까지 1500여 마리에게 새 가족을 찾아줬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shin304@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