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시원서 굶주림 끝에 사망…” 이문수 신부, 김치찌개집 운영하는 사연(유퀴즈)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22 10:56:55 수정 : 2021-04-22 10:5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치찌개 식당을 운영하는 이문수 신부(사진 맨 위)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는 가톨릭 사제인 이문수 신부가 식당을 운영하게 된 계기가 전해졌다.

 

이문수 신부는 “2015년 여름 대학로 고시원에서 생활하시던 한 청년 분께서 생활고, 지병과 함께 굶주림 끝에 세상을 떠난 일이 있었다”며 “그 뉴스를 본 수녀님이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내게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식당 운영을 해보지 않은 이문수 신부는 처음부터 차근차근 공부했다고. 그는 “청년들이 어떤 식당을 좋아하는지 모르겠더라. 그때부터 창업 설명회도 가고, 장사 잘 하는 법 책도 사서 봤다”면서 “보증금 2000만원, 월세 165만원에 계약하고 총 공사비까지 4000만원을 사용해 식당을 꾸렸다”고 밝혔다.

 

이문수 신부가 운영하는 식당은 김치찌개만 판매하는 식당으로, 3000원이라는 가격을 책정한 데에도 이유가 있었다. 

 

이문수 신부는 “가난한 청년들을 위한 식당이라고 하면 청년들이 거기를 가는 순간 자기가 어떻다는 걸 드러나게 되는 거니까 부담 없이 올 수 있도록 무료대신 저렴한 가격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식당을 운영한 뒤 첫 해 한 달 평균 200만원의 적자를 봤고, 이듬해에는 250만원에 달했다고. 그럼에도 운영할 수 있는 이유는 “도와주시는 분들”이 있기에 가능했다.

 

이날 유재석은 식당이 어디 있는지 물었고 성북구 정릉쪽이라는 말에 “옆동네”라고 반가워했다. 이에 조세호가 “가서 식사하고 싸인 해주면 좋겠다”고 하자 유재석은 “식사보다 후원금 ‘똬악’ 드려야하지 않냐, 실직적인 도움을 드려야한다”고 말했다.

 

이문수 신부는 “약속해주시는 거냐”고 재차 확인했고 유재석은 이를 약속해 “유느님이 그렇게 말씀해주셔 서 감사하다”는 마음을 나타냈다.

 

이날 이문수 신부는 문제를 맞혀 100만원을 획득하는 한편, 제작진, 협찬사가 합의해 식당에 필요한 제품을 선물해주기로 하며 갑작스런 자기백 타임을 열었고 4도어 냉장고에 당첨돼 모두 기뻐했다.

 

방송 말미 이문수 신부는 “내 청년시절을 보면, 그때 특징은 불안을 안고 지내는 시기였다”면서 “하고 싶은 것을 이루려 애를 쓰는 시기, 잘 안 되더라도 용기를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힘들 때 힘내란 말이 제일 듣기 싫은 말이라더라, 그래도 용기를 잃지 말라는 말씀 드리고 싶다”며 청년들에 응원을 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