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신 ‘물량 비공개’ 위반 소지… 수급 차질 우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5-12 21:00:00 수정 : 2021-05-12 23:02: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해철 장관, 언론에 세부 공개
중수본 “제약사들이 문제 제기”
최악 땐 대금 내고 백신 못 받아
삼바 ‘화이자 위탁생산說’ 부인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2차 접종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83만여회분이 추가 공급되면 접종 완료자는 더 많아질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비밀유지협약 사항인 세부 백신 공급 일정·물량이 일부 공개되면서 제약사가 문제를 제기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12일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인터뷰 기사에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의 공급 물량·일정이 언급돼 논란이 일었다. 인터뷰 과정에서 답변은 없었으나 이후 실무진이 자료를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비밀유지협약 위배 소지가 있다”며 “자료에 언급된 물량도 실제와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손 반장은 “해당 제약사들이 기사 내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문제를 제기했다”며 “제약사에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주의하며 정부 내 정보 관리, 보안을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선방안을 함께 논의해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밀유지협약 위반 시 제약사는 백신 공급을 중단하거나 연기할 수 있다. 협약 위반에 따라 백신 공급 중단 등의 불이익을 받더라도 대금 지급은 계약대로 해야 한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사가 화이자 백신을 위탁생산한다는 소식에 삼바 측이 즉각 부인하고 나서면서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이 인용된 소식이었으나 삼바 측은 “사실이 아니다”고 공시했다. 한국화이자제약도 “현지 제조를 논의한 적 없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신규 접종자는 6029명이고, 2차 신규 접종자는 8만788만명으로 2차 접종자가 훨씬 많다. 2차 접종자 규모는 접종 시작 후 가장 많다. 누적 2차 접종자는 66만4813명으로,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3%가량이 접종을 완료한 셈이다.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체육문화회관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뉴스1

주로 진행되는 2차 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75세 이상 고령층과 노인시설 입소·종사자들이 맞고 있다. 화이자 백신은 지난 5일에 이어 이날도 43만6000회분이 공급돼 2차 접종에 쓰이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2차 접종자는 이날 기준 183명이다. 본격적인 접종은 1차 접종 후 11주가 되는 14일 시작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확보한 물량 83만5000회분이 13일 오후 7시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 들어온다. 이번 백신은 제약사 캐털란트가 이탈리아 공장에서 생산한 것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긴급사용승인을 받았다. 14일에도 개별 계약한 백신이 공급될 예정이다.

 

2차 접종에 우선 활용되며, 오는 27일부터 65∼74세가 1차 접종을 시작한다. 이날 기준 70∼74세 접종 예약률은 46.9%, 65∼69세 예약률은 31.3%로 집계됐다. 13일부터는 60∼64세, 어르신 및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1·2학년) 교사와 돌봄 인력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12일 오후 광주 북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보건소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광주에서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한 81세 노인이 사망해 방역당국이 인과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이 노인은 이날 오전 9시 33분쯤 접종 후 대기 중 2분여 만에 전신 중증 알레르기 반응(아나필락시스)을 보이며 의식과 호흡을 잃고 쓰러졌다. 대기하던 의료진이 약물 투여와 심폐소생술 등을 실시하고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오전 10시51분 사망했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과 백신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