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갓 태어난 아기, 세상 나오자마자 칼로 뺨에 상처 ‘날벼락’!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21 16:25:23 수정 : 2021-06-21 16:2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한 병원서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얼굴에 수술용 칼로 상처 입혀
13바늘이나 꿰매는 대수술…부모 “이런 사례 한번도 들어본 적 없어” 분노
병원 측 “아이 얼굴이 태반벽에 가까이 있어…산모 복부 절개과정서 상처”
“응급 제왕절개 시 있을 수 있는 사고…아이에게 적절한 치료 제공 예정”
제왕절개 수술 도중 신생아의 얼굴에 깊은 상처가 생겨 13바늘을 꿰매야 했다.(더선 갈무리). 뉴스1

 

미국에서 제왕절개를 통해 아기가 태어나면서 수술용 칼에 얼굴이 베이는 사고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사고로 아이의 한쪽 뺨에는 칼자국이 생겼고, 태어나자마자 13바늘을 꿰매야 했다. 이 사고로 아이의 부모는 눈물을 쏟아야만 했다. 

 

19일(현지시간) 폭스31, 더선 등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미국 콜로라도 주 덴버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제왕절개 수술 중 산모의 복부를 절개하는 과정에서 신생아의 얼굴이 수술용 나이프로 상처가 나는 의료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산모는 원래 자연 분만을 통해 아이를 낳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16일 진통을 느껴 방문한 병원의 의사는 “아이의 심장 박동이 들리지 않는다”며 제왕절개 수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산모는 결국 제왕절개 수술을 하게 됐고, 딸은 건강하게 태어났다. 하지만 딸의 얼굴을 본 부부는 놀라 눈물을 쏟았다.

 

담당 의사가 산모의 복부를 절개하던 중 의료용 나이프의 끝이 신생아의 얼굴에 상처를 낸 것이다.

 

이 사고로 신생아는 결국 태어나자마자 얼굴을 13바늘이나 꿰매는 봉합수술을 받아야만 했다.

 

부부는 아이의 상처를 언론에 공개한 후 “제왕절개 수술 뒤 아기의 얼굴에 이렇게 심한 상처가 나는 사례를 들은 적이 없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아이의 얼굴이 태반벽에 가까이 있었다”면서 “산모의 복부를 절개하는 과정에서 태아의 얼굴이 칼에 베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응급 제왕절개에서 있을 수 있는 사고이며, 아이에게 적절한 치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의 국립아동보건인간개발원 모태의학단네트워크에 따르면 이는 매우 드문 현상이다. 지난 1999~2000년에 13개 병원에서 시행된 3만7000건 이상의 제왕절개 수술을 조사한 바에 따르면 신생아의 0.7%가 찰과상을 입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