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 우도 해상서 구룡포선적 어선 좌초…선원 8명 모두 구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2 10:55:32 수정 : 2021-07-22 12:27: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일 오전 8시 57분쯤 제주시 우도 하고수동 인근 해상에서 53t급 경북 구룡포 선적 어선 A호가 좌초 신고가 해경에 접수, 현장에 출동한 해경 헬기가 사고 어선에 접근하고 있다. 서귀포해경 제공

제주 우도 해상에서 어선이 좌초됐으나 승선원은 해경에 전원 구조됐다.

 

22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57분쯤 제주시 우도 하고수동 인근 해상에서 53t급 경북 포항 구룡포 선적 어선 A호가 좌초됐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해경은 헬기, 경비함정, 연안구조정, 구조대 등을 현장에 급히 보냈으며, 헬기 호이스트(구조용 인양 장치)를 이용해 이날 오전 10시 24분쯤 승선원 8명을 모두 구조했다.

 

해경은 최초 선장을 상대로 승선원을 확인할 때 7명으로 파악했으나 구조 과정에서 8명으로 확인돼 승선 인원을 정정한다고 설명했다.

 

승선원들은 모두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현지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북동풍이 초속 9∼12m로 불고 2∼3m 높이의 파도가 이는 등 기상 상황이 나빠 사고 선박 접근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해경은 현재 구조대가 어선에 접근해 자세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기상 상황 등을 고려해 어선을 암초에서 빼내는 이초 작업과 유류 이적 작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