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딸 친구 조사 3시간 공백” vs 검찰 “기록 있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30 17:30:00 수정 : 2021-07-30 18:04: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 전 장관, SNS에 “도착 시간과 조사 시작 시간 3시간 30분 차이”
서울중앙지검 “사전 면담과 점심식사… 진술 조서에 내용 담겨있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 조민씨의 고교 동창생이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 3시간 반의 기록상 공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기록이 있다”고 정면 반박했다.

 

조 전 장관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조민씨의 고교 동창생인) 장씨가 3차례 검찰 조사를 받을당시 조사장소 도착시각은 9시 35분인데 조사 시작시각은 점심식사 때가 지난 13시 5분이었다. 3시간 반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아무 기록이 없다”고 주장했다. 친여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도 장씨를 조사한 검사를 감찰해 달라고 법무부에 진정서까지 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은 30일 이에 대해 “정식 조사 전 3시간 30분의 시간은 수사 과정 확인서에 사전면담과 점심식사를 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전면담은 40여분 분량의 동영상을 2차례 돌려보면서 장씨를 포함한 세미나 참석자들을 일일이 확인하고, 조서에 담기 위한 캡처 화면을 생성하는 시간이었다”며 “진술 조서에 그 내용이 담겨있다”고 반박했다.

 

당사자인 장씨 역시 SNS에 최근 “저를 조사하는 데 협박과 위협, 강박은 전혀 없었다. 검사님들을 매도하지 말아달라”고 글을 올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