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파링 하자” 동급생 불러내 피투성이 만든 10대 남학생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31 01:07:26 수정 : 2021-07-31 01:17: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게티이미지뱅크

‘스파링(sparring)’ 상대를 해달라며 동급생을 불러내 마구 폭행한 경기도 화성의 10대 남학생 2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스파링을 빌미로 동급생을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상해)로 10대 남학생 A군을 붙잡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A군의 폭행을 도운 또 다른 10대 B군도 상해 방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A군은 지난 5월 중순경 친구 B군을 통해 동급생 1명을 화성시의 한 학교 체육관앞으로 불러내 ‘스파링을 하자’며 얼굴 등을 주먹으로 수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스파링은 복싱 등에서 실제 경기 형식으로 연습하는 것을 말한다.

 

폭행을 당한 학생은 피투성이가 됐고 코뼈 골절과 뇌진탕 등 전치 3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이 형사미성년자로 분류되지는 않아 모두 형사 처벌 대상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