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이코패스처럼 달라져…강간 수준” 박수홍, 17살 차 前 여친 ‘데이트 폭행’ 의혹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02 11:17:47 수정 : 2021-08-02 11:1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수홍 SNS 캡처

 

최근 결혼 소식을 알린 방송인 박수홍(사진)에 대한 데이트 폭력 의혹이 제기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일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박수홍의 두 얼굴, 악마를 보았다’는 주제로 라이브를 진행하며 “박수홍이 그렇게 젠틀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박수홍과 만났던 여성에게 받은 제보를 보여주겠다”면서 메일을 공개했다.

 

박수홍과 잠시 교제하며 상암동 집도 자주 드나들고 함께 여행을 다니던 사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제보자 A씨는 두 사람이 클럽에서 만났으며 17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만남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A씨는 “(박수홍이) 방송 중간중간에도 이동 중에 매니저를 데리고 아픈 저에게 직접 음식을 가져다주고, 직접 요리도 자주 해주고 좋은 것만 먹이며 아주 공을 들였다”면서 “잦은 문자에 전화에, 같이 있으면 공주로 생각될 만큼 최고의 대우를 해줬다”고 밝혔다.

 

유튜버 김용호 전 기자가 공개한 박수홍 관련 제보. 유튜브 캡처

 

그런데 A씨는 “스파 펜션에서 트라우마가 생겼다”면서 “술에 취한 박수홍의 눈빛은 정말 무서웠다. 갑자기 천사가 악마로 변한 듯한 눈으로 정말 사람이 사이코패스처럼 180도 달라진다는 느낌과 두려움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밤새도록 그 무서운 눈빛과 분위기에 두려웠던 마음과 모든 상황에 서글퍼 눈물이 터졌다”면서 “이건 덮어질 수 있는 해프닝일 수도 있지만 데이트 폭행에 강간 수준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꼭 밝히고 싶었다. 내가 경험한 박수홍은 가장 가식적으로 비정상적인 사람”이라며 “나는 박수홍이 동정표를 받고 천사 같은 모습으로 방송에 나오는 게 싫다”고 강조했다.

 

김용호는 이와 함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이 정자를 보관한 장면에 대해서도 “본인 것 맞냐. 내가 제보받은 게 있다”며 “박수홍은 그때 묶은 상태였다. 하도 사고를 쳐서”라고 언급하기도 해 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았다. 

 

한편 박수홍은 최근 23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4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을 발표했다. 

 

박수홍은 “식을 치르기에 앞서 부부의 인연을 먼저 맺게 된 것은 내 미래를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났기 때문”이라며 “아내가 된 사람은 비연예인이자 평범한 일반인이므로 지나친 관심과 무분별한 추측은 하지 말아 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