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월 격리 면제 제외국에 잠비아·지부티 추가…일본·러시아·베트남 등 입국자는 면제 가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9-17 19:00:00 수정 : 2021-09-17 15:46: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한 외국인들이 방역 절차를 밟고 있다. 뉴시스

국내 입국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어도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10월 격리면제 적용 제외 국가에 잠비아 등 20개국이 지정됐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예방접종완료자 격리면제 적용 제외 국가에 잠비아, 지부티가 추가됐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방글라데시, 브라질, 칠레, 필리핀 등 18개국은 지난달에도 대상 국가였다. 9월 격리면제국 36개국에 포함됐던 일본과 베트남, 인도, 러시아 등 18개국은 빠졌다. 

 

이에 따라 다음 달 격리면제 적용 제외 국가는 나미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라위, 모잠비크, 미얀마, 방글라데시, 브라질, 수리남, 앙골라,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잠비아, 지부티, 칠레,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트리니다드토바고, 파키스탄, 페루, 필리핀 등 20개국이다.

 

이들 국가에서 오는 입국자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방대본은 “변이 바이러스 등의 확산으로 국내외 예방접종 완료자들이 입국 시 격리면제에 따른 해외 입국자 발 감염 확산 우려가 높아졌다”며 “국내 유입 확진자 현황과 변이 점유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나라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